미디어센터
최신 소식을 빠르게 전해드립니다.

보도자료

'제11회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2일차 상보'

  • 2016.09.01
  • 0
첨부파일(5)
닫기 전체저장

[아시아청소년야구]‘강백호 솔로포’ 한국, 중국 꺾고 B조 1위 확정

 


한국 청소년 야구 대표팀이 2연승으로 B조 1위를 확정했다.

 

이성열(유신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1일 대만 타이중의 인터컨티넨탈 구장에서 열린 제21회 18세 이하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 대회 B조 예선 2차전에서 4번 타자 강백호(서울고)의 솔로 홈런과 마운드의 힘을 앞세워 중국을 3-1로 꺾었다. 전날 필리핀전(14-0 7회 콜드 승)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리를 거둔 대표팀은 9월1일 태국과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날 투수진은 중국 타선을 꽁꽁 묶었다. 선발 등판한 우완 양창섭(덕수고)은 3이닝 무실점 호투를 했다. 3회말 2사 후 덩 샤오 후에게 첫 안타를 맞기 전까지 공격적인 투구로 퍼펙트 투구를 했다. 4회부터 공을 넘겨 받은 왼손 손주영(경남고)은 구위로 상대 타자를 압도했다. 첫 타자부터 안타를 내주기는 했지만 곧바로 포수 나종덕(용마고)이 2루 도루 저지로 아웃카운트 1개를 잡으면서 안정을 찾았고, 이후 5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위력을 발휘했다.

 

손주영의 뒤를 이어 6회에는 사이드암 박치국(제물포고)이 2이닝 무실점, 8회엔 고우석(충암고)이 2이닝 1실점으로 책임졌다.

 

타선은 상대 오른손 선발 카오 쳉킹에게 고전했다. 선제점은 1회부터 나왔다. 1번 이정후(휘문고)가 선두 타자로 기습 번트를 대고 빠른 발로 1루에 안착했다. 이후 2번 김성윤(포항제철고)이 보내기 번트를 대자 이정후는 2루로 뛰었다. 이 때 3루수가 자리를 비운 틈을 놓치지 않고 3루 베이스까지 갔다. 1사 3루에서 3번 김형준(세광고)이 내야 땅볼을 쳐 1점을 먼저 뽑았다. 1-0으로 근소하게 앞선 3회에는 이정후가 1사 3루에서 중전 안타로 3루 주자 김혜성(동산고)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3회초에 1점을 낸 이후 4~6회 침묵을 지켰던 답답한 타선에 강백호가 대포 한 방으로 활력을 불어넣었다. 강백호는 7회초 선두 타자로 나가 카오 쳉킹을 상대로 우월 라인드라이브 홈런을 터뜨렸다. 총알처럼 날아간 빠른 타구 스피드였고, 이번 대회 한국의 첫 홈런포다. 이정후는 이날 4타수 3안타로 팀 공격을 이끌었고, 강백호는 4타수 1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이성열 감독은 경기 후 “투수들이 생각대로 잘 던졌고, 수비는 연습했던 것이 잘 나왔다”면서 “타선이 걱정했던 것처럼 약점에 노출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타격이 올라왔으면 하는데 연습 장소도 마땅치 않다”며 “앞으로 점점 좋아지지 않을까라고 믿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9월1일 조별 예선 마지막 태국전에는 선발로 김민(유신고)을 예고한 이 감독은 “예선을 마치면 결선에 나설 투수들의 보직을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2이닝 5K 5타자 연속 삼진 손주영 인터뷰

-첫 등판을 마친 소감은?

“자신 있게 몸 쪽 승부를 했고, 양 쪽 코너 제구가 잘 됐다.”

-삼진을 잡은 5개는?

“직구로 4개, 포크볼로 1개 잡았다. 오늘 직구가 꽂혔다. 한국에서 연습 경기 했을 때보다 감각이나 스피드도 더 올라왔다. 처음 LG와 할 때는 제구나 스피드가 잘 안 나왔는데 마지막 연습 경기 넥센전에서 나아졌고, 이번 대회 첫 등판에서 기대했던 컨디션까지 올라왔다.”

-결선을 준비하는 각오는.

“일본, 대만이 잘하는 팀이지만 우리도 강 팀이다. 자신 있게 붙겠다.”

-이번 대회 목표는.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 팀이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는데 힘을 보태고 싶다.”